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

기관소식

보도자료

’안구건조증‘ 봄, 여름에도 안심할 수 없어
  • 진료정보분석실, 정보전략분석팀
  • 2014-04-16
  • 2,421
  • 자료가 다운되지 않을 경우 담당부서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.
  • 첨부파일명이 한글로 되어있는 경우 다운로드시 확인해 주세요.

’안구건조증‘ 봄, 여름에도 안심할 수 없어
- 2013년 기준 매월 진료인원 30만명 수준 -

  

□ 건강보험심사평가원(원장 손명세)이 최근 5년간(2009~2013년)의 건강보험 및 의료급여 심사결정 자료를 이용하여 ‘눈물샘의 기타장애(H041, Other disorders of lacrimal gland)’에 대해 분석한 결과,
 • 진료인원은 2009년 175만여 명에서 2013년 222만여 명으로 5년간 약 47만명(26.7%)이 증가하였으며, 연평균 증가율은 6.1%로 나타났다.
 • 총진료비는 2009년 521억원에서 2013년 726억원으로 5년간 약 205억원(39.3%)이 증가하였으며, 연평균 증가율은 8.6%로 나타났다.

 
□ 최근 5년간 '안구건조증’ 진료인원의 성별 점유율은 여성이 약 68.5% ~ 68.9%, 남성은 31.1% ~ 31.5%로 여성이 5년간 평균 약 2.2배 정도 높았다.
 - 장기간의 콘택트렌즈 사용 및 과도한 눈 화장 등이 눈의 건조 증상을 악화시켜 여성 환자가 많은 것으로 추정된다.

 

□ ‘안구건조증’의 연령별(10세구간) 점유율은 2013년을 기준으로 50대 구간이 19.1%로 가장 높았고, 70대 이상 16.5%, 40대 16.0% 순으로 나타났다.
 - 2013년 총 진료인원은 2012년에 비해 7.6%로 감소하였으며, 연령별 진료인원은 전반적으로 감소하였으나, 70대 이상 구간과 50대 구간의 연령별 점유율은 다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.

 

□ 최근 5년간의 진료인원을 월별로 분석한 결과 ‘안구건조증’ 환자는 3월에 전월 대비 평균 11.1%로 크게 증가하였고, 12월, 8월 순으로 다소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.
 - 건조한 날씨로 봄․여름에 진료인원이 많은 이유는 황사나 미세먼지 등이 안구건조증을 악화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하고, 에어컨 등의 사용으로 수분 증발을 촉진하는 등 주변에 건조 환경을 조성하는 요인들이 작용했을 것으로 추정된다.

 

□ ‘안구건조증’의 원인은 ▲눈물막을 구성하는 3층(지방·점액·수성층)의 불균형 ▲눈물샘의 손상 ▲눈물통로의 폐쇄 ▲노화 ▲라식수술 등 여러 내부적 요인에 의해 발생한다.

 

□ ‘안구건조증’의 증상으로는 눈물이 적게 생성되거나 지나친 증발 등이 눈꺼풀과 안구 사이의 마찰을 초래하여 눈이 시리거나 뻑뻑한 증상을 나타낸다.
 - 눈에 모래알이 들어간 듯한 이물감이 있으며 눈꼽이 자주 끼고 충혈되는 등의 증상을 보인다.
 - 심한 경우 눈을 제대로 뜨기 힘들고 안구·전신피로, 두통 등의 증상이 나타나며 각결막염으로 진행되기도 한다.

 

□ ‘안구건조증’을 악화시키는 환경적 요인은 ▲건조한 환경(황사바람 및 냉난방기 사용 등) ▲눈의 과도한 사용(컴퓨터, 스마트폰, 책 등) ▲콘택트렌즈 사용 등이다.
 - 황사바람이 심한 봄철 및 냉방기 사용이 많은 여름철에도 건조한 환경을 유발하여 안구건조 증상을 악화시키고,
 - 장시간의 컴퓨터, 스마트폰, 태블릿PC 등의 사용은 평소보다 눈을 덜 깜박이게 하여 안구건조 증상을 가중시킨다.
 - 또한, 콘택트렌즈의 사용은 산소 및 눈물의 부족으로 건조 증상을 악화시켜 각막염을 초래할 수 있다.

 

□ ‘안구건조증’의 치료방법은 인공눈물을 사용하는 가장 일반적인 약물요법이 있으며, 누관을 인공적으로 막아 자연적으로 생성되는 눈물이 안구에 오래 머물게 하는 수술요법이 있다.
 - 눈물층의 불균형에 따른 치료방법으로는 수성층(외층)의 결핍으로 인한 안구건조는 인공눈물 점안을, 지방층(중간층)의 결핍으로 눈물증발 증가는 눈꺼풀 염증치료를, 안구의 염증이 주된 원인일 경우 항염증 치료를 시행한다.

 

□ ‘안구건조증’ 환자가 눈의 손상을 예방하려면 다음과 같다.
 - 주위에 가습기 등을 사용하여 적절한 습도를 유지한다.
 - 냉․난방기의 직접 접촉을 피한다.
 - 독서나 TV시청시 등에는 조금 더 눈을 깜박여 눈물의 증발을 막는다.
 - 눈의 피로가 느껴지면 눈을 감거나 멀리 보기, 눈 운동 등의 눈 휴식을 취한다.
 - 따뜻한 물수건으로 눈을 마사지한다.

제1유형  본 저작물은 "공공누리" 제1유형: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.

이전글
심평원, ‘창조적 집단지성’ 강화 위한 교두보 역할 자임!
다음글
심사평가원, 2014년도「의약품 ATC코드」목록 공개

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?

담당부서
문의전화
팩스
담당자
수정일